1 ::: 세림세무법인 :::
본문내용 바로가기
Kor Eng
여러분의 세무도우미, 세림세무법인의 MANPOWER

사업관련세금

home Topic별 세무사업관련세금세무 실무 사례

세무 실무 사례

제목
주택임대소득에 대한 건강보험료 (2021. 08. 06)
 인쇄
작성자
강삼엽
조회수
202
날짜
2021-08-06
첨부파일

 

 제목 : 주택임대소득에 대한 건강보험료                
                   
 <1> 연 수입 2천만원 이하 주택임대소득의 건강보험료 부과시점              
     (1) 연 수입 2천만원 이하 주택임대소득은 소득세법에 따른 한시적 비과세 기간 (2014~2018년)이 종료되어  2019년 귀속 소득분에 대해
         2020년 11월분부터 건강보험료가 부과된다                
        (2020년 귀속분 -> 2021년 5월 종합소득세 신고 -> 2021년 11월에 국세청과 건강보험공단 연계되어 소득파악 -> 2021년 11월분부터
         지역가입자로 전환 -> 2021년 12월 10일부터 납부)              
                     
 <2> 주택임대소득이 있다고 해서 무조건 건강보험료가 부과되는것은 아니며 "소득세법" 에 따른 과세요건을 충족하는 경우에만 과세된다
     (1) 1주택 보유자는 임대소득이 있어도 건강보험료가 부과되지 않는다            
        (기준시가 9억원 초과 및 국외 소재 주택은 1주택자도 과세)              
     (2) 2주택자는 월세수입없이 보증금만 있으면 건강보험료가 부과되지 않는다          
     (3) 3주택이상 다주택을 보유한 임대소득자의 경우에는 월세수입과 보증금에 대해 건강보험료가 부과된다      
                         
 <3> "소득세법상" 과세요건을 충족한 경우라 하더라도 주택임대수입이 "건강보험" 과세요건을 충족한 경우에만 간강보험료가 부과된다
     (1)  분리과세 선택시                   
          (*) 임대주택 등록 한 경우 (세무서+지자체) -> 연 1천만원을 초과한 수입부터 건강보험료가 부과된다      
              (필요경비 60% + 기본공제 4백만원 = 소득금액 0원)              
          (*) 임대주택 미등록 시 -> 연 4백만원을 초과한 수입부터 건강보험료가 부과된다          
             (필요경비 50% + 기본공제 2백만원 = 소득금액 0원)              
     (2)  종합과세 선택시 -> 주택임대소득을 포함한 모든 종합과세 대상 소득을 합산한 "종합소득금액" 에 건강보험료가 부과된다  
                   
 <4> 주택임대소득이 있는  피부양자의 자격요건                
     (1)  분리과세 선택시                   
          (*) 임대주택 등록 한 경우 (세무서+지자체) -> 임대수입이 연 1천만원 이하이면 피부양자 자격이 유지된다    
              (필요경비 60% + 기본공제 4백만원 = 소득금액 0원)              
          (*) 임대주택 미등록 시 -> 임대수입이  연 4백만원 이하이면 피부양자자격이 유지된다        
             (필요경비 50% + 기본공제 2백만원 = 소득금액 0원)              
     (2)  종합과세 선택시 -> 이자,배당,사업,근로,연금,기타소득의 합계액이 연 3천4백만원 이하이면 피부양자 자격이 유지된다  
                   
 <5> 주택임대소득 보험료 부과에 따른 제도의 조기 안착과 임대차시장 안정화를 고려해 주택임대소득에 대한 건강보험료의 차등 부과
     (1)  임대등록을 하지 않은 경우                
          (*) 주택임대소득으로 인해 증가된 건강보험료가 모두 부과된다 다만 주택임대소득으로 피부양자 제외자는 미등록해도 보험료  
              증가분의 30%를 1년간 한시적으로 경감한다 (2019년 소득 귀속분까지만 경감이 됨)        
     (2)  2020년 12월까지 주택임대등록을 하고 임대료 증액제한, 임대의무기간등을 이행하는 경우 부과기준 및 경감율    
          (*) 연수입 2천만원 이하 주택임대소득자만 경감적용이 된다 (종합과세와 분리과세 모두 적용)        
          (*) 단기임대등록 (4년)자 -> 보험료증가분의 40%를 한시적으로 경감한다    (4년간 경감)        
          (*) 장기임대등록 (8년)자 -> 보험료증가분의 80%를 한시적으로 경감한다    (8년간 경감)        
             -> 예) 2019년에 장기임대등록(8년)을 했다면 임대등록의무기간인 2026년까지 주택임대소득분에 대해 건강보험료 증가분에 대해
                     한시적으로 80%를 감면한다                
             -> 적용시점 예) 2019년에 임대등록 한 경우 2019년 소득분 부과시점인 2020년 11월부터 적용된다      
     (3)  건강보험료 증가분 정의                
          (*) 직장,지역가입자 -> 해당연도의 "주택임대소득을 포함한 건강보험료" 에서 "주택임대소득을 제외한 건강보험료"의 차액  
          (*) 피부양자 제외자 -> "지역가입자" 전환으로 발생한 건강보험료 총액          
                   
 <6> 직장가입자가(근로소득이 있는자) 주택임대소득이 있고 과세요건(주택 수 기준)을 충족한다고 해서 모두다 주택임대소득에 대해  
       건강보험료를 납부하는것은 아님                
     (1)  직장가입자에 대한 건강보험료는 보수월액(보수)와 소득월액(보수 외 소득)으로 나누어진다        
         (*) 보수월액 건강보험료 -> 일반적으로 직장가입자로서 월평균급여에  보험요율을 곱하여 부과하는 보험료    
         (*) 소득월액 건강보험료 -> 보수외 소득  이자,배당,사업,연금,기타소득의 합계액이 연 3,400만원 초과하는 경우에 부과하는 보험료
            (주택임대소득은 보수외 소득의 유형중 "사업소득" 에 해당함)            
     (2) 따라서 주택임대소득이 있다고 하더라도 주택임대소득을 포함한 전체보수 외 소득의 합계액이 연 3,400만원 이하인 경우에는   
         보수월액 건강보험료외에  별도로 건강보험료가 부과되지 않는다 (지역가입자로서 부과되지 않음)      
                   
 <7> 연 2천만원이하 금융소득(이자,배당)도 2019년 귀속 소득분 부터 건강보험료가 부과됨 (연 1천만원 초과자에 대해 우선부과)  
      (납부기준 : 2020년 11월 부터)                
     (1)  금융소득이 2천만원이하여서  종합소득세신고를 하지않아도 건강보험공단에서 금융기관과 연계하여 지역건강보험료 부과시   
         합산하여 부과하고 있음  (현재  지역가입자일 경우)              
     (2)  다만 타소득이 없고 피부양자로 등재되어 있다면 이자,배당,사업,연금,기타소득의 합계액이 연 3,400만원을 초과하지 않는다면  
          피부양자의 자격이 유지된다                
                   
                   
                   
  <참고> 국민건강보험공단 사이트 -> 정책센터 -> 정책홍보관 -> 분리과세 주택임대금융소득 부과안내      
게시글 SNS 공유
이전글 전자세금계산서 발급용 공동인증서 (2021. 06. 15)
다음글 임직원 퇴직금 및 급여 지급규정 실무 (2021. 08. 24)
상담센터 기장상담문의 업무보수표 세림 웹진 한페이지
세금세무질문
 고객센터
02-854-3311
△ TOP